지역종합(광주.전남.북) 전체기사
2020년 7월 14일(화요일)

춤추는 천장 들보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됐다

독창성 가득한 우리나라 최대규모(정면 9칸)의 사찰누각..보물 제2065호로 지정
2020. 06.01(월) 10:18확대축소
전북 고창군이 ‘고창 선운사 만세루(高敞 禪雲寺 萬歲樓)’가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 제2065호로 지정됐다고 1일 밝혔다.

‘고창 선운사 만세루(이하 만세루)’는 우리나라 사찰 누각(樓閣)으로는 최대 규모인 정면 9칸이다. 조선후기 불교사원의 대형 누각건물이 시대적 흐름과 기능에 맞춰 구조를 적절하게 변용한 뛰어난 사례이자 구조적으로도 당시 자재 획득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독창성 가득한 건축물로 잘 보존돼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만세루는 선운사의 기록물인 「대양루열기」(1686년)와 「만세루 중수기」(1760년)에 따르면, 1620년(광해군 12)에 중층 누각인 대양루로 지어졌다가 화재로 소실된 것을 1752년(영조 28) 재건과정에서 누각을 불전의 연장 공간으로 변화시켰고 정면 9칸 측면 2칸 규모의 익공계 단층건물(맞배지붕)로 다시 지어져 현재까지 잘 남아 있다.

중앙의 3칸은 앞뒤 평주 위에 대들보를 걸고 좌우 각 3칸은 중앙의 고주를 세워 맞보를 거는 방식으로, 한 건물에서 두가지 방식으로 보를 걸어 구조적 안전을 꾀하면서 누각의 중앙 공간을 강조한 점도 만세루의 또 다른 특징으로 평가됐다.

특히 자연스레 둘로 갈라진 나무 등의 자연 목재를 의도적으로 사용해 마치 건물 상부에서 보들이 춤을 추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점 등은 창의성과 예술성뿐만 아니라 당시 목재 수급의 어려움을 뛰어난 지혜를 발휘해 건축한 점도 또 하나의 특징이다.

문화재청은 이러한 건축학적 특징과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우수성을 인정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도지정문화재인 ‘고창 무장동학농민혁명기포지’ 등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과 ‘상금리 지석묘군’, ‘남당회맹단’ 등에 대한 전북도 지정문화재 신청을 위해 학술조사와 학술대회 등을 적극 추진해 역사·문화적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범수기자 sw8500@nate.com        신범수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전남북 주요기사
전남도, 내달 5일 ‘부동산등…전남소방, ‘신임 소방공무원…
전남도, 섬과 연계 ‘연안크…화순군, 여성 농업인 맞춤형…
전남문화재단, ‘전남 마한 …전남도, ‘양식 우럭 판로확…
화순군, 농가 돌발해충 방제…화순군, 소독살균제 무료 배…
고창군 아산면 지사협, 노인…고창 선운산도립공원 생물다…
최신 포토뉴스

화순군, 여…

전남문화재…

전남도, ‘…

화순군, 농…

화순군, 소…

청정바다와 기암괴석이 신비한 용…

리얼타임뉴스 2020. 05.15(금) 10:51
인기기사 최신기사
카메라고발
기업탐방
방제청뉴스
인사말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리얼타임뉴스사람들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rtnews.co.kr. 제호 : 리얼타임뉴스 등록번호 : 전라남도 아 00118 등록일 : 2010, 03. 03 | 발행인: 이철행 편집인 : 조용

문의메일 : lch5208@hanmail.net 본사 :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산단1로 192(화치동) 제보 및 문의 : 061)685-4966(代)팩스 : 061)685-4967

본사이트의 게제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