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광주.전남.북) 전체기사
2019년 8월 24일(토요일)

민주당, 선거기간 발생한 적폐에 대한 척결 시급하다.
2018. 06.19(화) 23:29확대축소
6,13 지방선거는 문재인대통령과 국민이 합세한 선거혁명으로서 정부와 여당이 압승을 했다.

지방선거가 끝나고 문재인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석상에서 지방선거 승리 이후에 새로 구성될 지방정부의 부정부패 현상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여당의 오만한 심리가 작동할 가능성에 경고를 보냈는데 이 오만한 심리는 독선과 독주를 낳고, 또 긴장 이완을 낳고, 그로 인해서 본격적인 내부 권력 투쟁으로 발현될 수 있다는 위험성을 지적했다. 

그러나 이미 여당인 민주당은 지방자치 선거를 치루기도 전에 이미 오만과 독선으로 국민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아야 했는데, 전국곳곳에 공천으로 인한 잡음은 끊이지 않았으며 공천자들의 인격과 인품 그리고 사회 공헌도에 대한 기준을 어떻게 설정했는지 많은 국민들은 의아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문재인대통령에 대한 인기에 영합해서 민주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이라고 생각해서인지 "전과자를 후보로 선출한 것은 물론이고 공천장사까지 했다"는 입소문이 여기저기에서 우후죽순처럼 일어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비례대표 지방의원 후보를 공천하면서 장사를 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는데 심사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고는 하지만 다른 정당들과 비교해 보면 상당한 문제를 안고 있다는 유권자들의 판단이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광역의원 비례대표 후보들에게 550만원, 기초의원 비례대표에게 330만원의 심사비를 받았다고 하는데 광역 비례대표는 20명, 기초의원 비례대표 후보로 66명이나 몰려 민주당 전남도당에서는 약 3억 원의 짭짤한 수익을 올렸을 것이라고 일부 당원들은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현재 낙선한 후보들이 들러리 운운하면서 심사비 반환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하는데, 어떤 경우는 심사비를 냈는데도 경선에도 참여시키지 않아 격렬한 항의를 받기도 했다.

더욱이 항의하는 경선을 신청한 여성당원의 남편에게 도당 총무국장장은 선거전에 떠들지 말고 이해하라고 말했고, 전남도당 위원장은 중앙당 추미애대표가 경선과정에서 제외시켰다고 하는 등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를 했는데 "지자체 선거에서 기초의원 비례대표까지 중앙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결정하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심사비 반환에 대해서도 민주당 전남도당은 중앙당의 지침에 따랐을 뿐이라며 특별당비로 귀속되기 때문에 반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한 지방선거 전 여수지역 일부 출마자들이 "민주당의 권리 당원명부 유출과 비례대표 후보의 금품살포에 대해 경찰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면서 금품살포와 관련이 있는 민주당 상무위원과 당원명부유출 책임자들은 후보직을 자진해서 사퇴할 것을 요구한바 있다.

지방선거 승리 이후에 새로 구성될 지방정부의 부정부패 현상에 주목하기에 앞서 지방선거기간에 이미 벌어진 적폐현상에 대한 과감한 척결을 위해서는 "부패선거에 대한 신속한 수사"로 국민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어야 2년 후 총선에서의 승리를 장담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리얼타임뉴스 발행인 lch5208@hanmail.net

기자수첩 주요기사
함평군청 앞 동영상의 실체[기자수첩] 애타는 민생, 무…
지역주민들, 선거사범 축소 …민주당, 선거기간 발생한 적…
교육감선거 과연 이대로 가야…순천시장 선거 네거티브로 혼…
쌀뜨물로 밀폐용기를 깨끗하…빙수기계 없이 빙수 만드는 …
냉장고만 믿었는데 복통에 설…흰머리 방지 검정콩차 만드는…
최신 포토뉴스

“제 취향입…

고창전통시…

“미래식량…

여수소방서…

전남도, 사…

청보리 넘실대는 신비의섬 '가파…

리얼타임뉴스 2019. 04.23(화) 21:14
인기기사 최신기사
카메라고발
기업탐방
방제청뉴스
인사말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리얼타임뉴스사람들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rtnews.co.kr. 제호 : 리얼타임뉴스 등록번호 : 전라남도 아 00118 등록일 : 2010, 03. 03 | 발행인: 이철행 편집인 : 조용

문의메일 : lch5208@hanmail.net 본사 :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산단1로 192(화치동) 제보 및 문의 : 061)685-4966(代)>팩스 : 061)685-4967

본사이트의 게제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