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자사주 매입…‘왜?’

연봉 절반 수준인 약 10억 원 투입 “책임 경영 강화”

2020. 03.23(월) 14:53확대축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지주 임원들이 급락하고 있는 주가 방어를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롯데그룹
[시사포커스 / 임현지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지주 임원들이 급락하고 있는 주가 방어를 위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롯데지주는 신 회장이 지주 주식 4만7400주를 매입했다고 20일 밝혔다. 신 회장은 지난해 연봉의 절반 정도인 총 9억9786만원 투입해 자사주를 매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신 회장이 보유한 지주 주식은 기존 10.47%에서 1.20%p 늘어난 11.67%가 됐다.

신 회장과 함께 롯데지주 임원 29명 전원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황각규 부회장은 롯데지주 주식 300주를 매입했다.

롯데지주 주가는 전날 종가 기준 2만350원까지 떨어졌다. 지난 2017년 롯데지주 출범 후 첫 거래일인 10월 30일 종가(7만400원)의 3분의 1 수준이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신 회장을 비롯한 롯데지주 임원 29명은 이날 급여의 10% 이상을 들여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했다”며 “책임 경영을 강화하고 주주 신뢰 회복을 위해 임원들의 자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리얼타임뉴스 발행인 lch5208@hanmail.net
Fatal error: Call to undefined function banner() in /home/rtnews/public_html/read_db.php3 on line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