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전력 관계자도 후쿠시마 오염수 시료 채취 방법의 문제성에 대해 인정했습니다.
특집/이슈

도쿄전력 관계자도 후쿠시마 오염수 시료 채취 방법의 문제성에 대해 인정했습니다.

위성곤의원
[리얼타임뉴스] 어제(13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총리는 탱크 속 오염수를 고루 섞는 ‘교반’ 작업 없이 진행된 후쿠시마 오염수 시료 채취 방법의 문제성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변하였습니다. 그러나 같은 지적에 대해 도쿄전력 관계자는 실제 오염수 방출 시 시료 채취로 확인한 데이터와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23년 6월 1일,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양투기저지대책위원회(위원장 위성곤, 이하 ‘민주당 대책위’)는 일본의 초당파 의원모임 ‘원전제로·재생에너지 100모임’의 초청으로 제298차 청문회의에 참여하였습니다. 회의에는 도쿄전력, 일본원자력규제위원회, 경제산업성이 함께해 발표 및 질의응답을 진행했습니다.

질의응답 과정 중 도쿄전력 관계자 스즈키의 “교반은 하지 않았습니다. 탱크 뚜껑을 열고, 샘플링 기계 등을 집어넣어 채취하고 있습니다”라는 발언에 일본 아베 도모코 중의원은 “교반 설비가 없어서 지금처럼 섞지 않고 있고 그러면 정작 방출할 때 결과적으로 다른 결과값이 나오리라 충분히 생각할 수 있지 않나요?”라며 질의하였습니다. 이에 스즈키는 “그럴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죠. 전혀 없다고는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라 답했습니다.

교반 작업 없이 시료를 채취할 경우, 탱크 바닥에 있는 일부 방사성 물질은 제대로 채취되지 않아 분석값이 달라질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시료의 균질성과 대표성을 담보할 수 없게 됩니다. 한덕수 총리의 발언은 국내뿐 아니라 일본 내부에서도 나오는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 윤석열 정부가 얼마나 무사안일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일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민주당 대책위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관해 일본 측이 일방적으로 제시한 자료에 의존한 검토가 아닌 신뢰할 수 있는 방법을 통한 독자적이고 과학적인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는 뜻을 분명히 밝힙니다.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양투기저지대책위원회
보도본부 이 철 행 rtlch520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