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조합장 선거는 돈 선거, 너무 심각한 수준이다.
특집/이슈

각종 조합장 선거는 돈 선거, 너무 심각한 수준이다.

내년 3월 치루어지는 전국동시 조합장선거 벌써부터 들썩 들썩

2023년 치루어지는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11월부터 들썩거리더니 아니나 다를까 이번에도 깜깜이 선거에 돈 선거로 전락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벌써부터 지역민들의 관심거리로 등장하고 있는 실정이다. 선거는 선거권을 가진 조합원들이 조합장직에 임할 사람을 투표로 뽑는 일로서, ​공명선거는 선거과정에서 선거법이 지켜지는 가운데 투표권자들의 의사가 선거결과에 왜곡됨이 없이 반영되는 선거가 되도록해야 한다. 후보자는 정정당당하게 경쟁해야 하며 투표권자인 조합원들은 후보자의 자질ㆍ정견 등을 객관적으로 판단하여 투표함으로서 조합원들의 의사가 선거결과에 정확하게 반영되어 결과에 대해 누구든지 승복할 수 있는 선거이어야 한다, ​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각종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유권자들에게 돈 봉투를 주고 표를 얻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공명선거의 원칙을 무너뜨리고 있다는 것에 대해 우리사회에 심각성을 던져주고 있는 실정이다, ​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유권자 개개인을 돈 봉투나 물품 등 금품으로 매수하는 금권선거가 남긴 후유증은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크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하고 모든 유권자는 돈 봉투의 유혹을 과감히 뿌리치고 신고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우리나라 공직선거법에서는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 할지라도 자수자는 처벌하지 않는다는 규정과 불법 정치자금이나 부정선거 자금을 신고한 자에게는 최대 5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가 있으며 자수자와 신고자의 신원은 개인정보법에 의해 철저히 보호받고 있다 후보자 자신은 돈밖에는 내세울 것이 없어서인지 돈 선거에 집착하고는 있지만 내부 고발자의 양심선언 한방에 자신의 일생일대 꿈꾸워 왔던 모든 인생이 끝장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고질적인 ‘돈 선거’가 더욱 은밀하고 지능적으로 행해지고 있으며, 구체적으로 호별 방문을 통해 현금을 주거나, 경로당을 방문해 술과 과일을 제공하는 행위, 조합원을 모아 지지부탁과 함께 식사를 제공하는 행위, 다량의 상품권을 구입해 나눠주는 행위 등이 아직도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을 관계기관에서는 절대 관가해서는 안될 것이다. “불법행위를 신고·제보하면 최고 3억원까지 포상금\"을 받고\" 금품을 제공받은 사람도 최대 50배의 과태료가 부과\"되나 자수하면 과태료가 면제되거나 형을 감면받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를 실현하려면 후보자와 유권자인 조합원 그리고 국민 모두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 할 것이다. 리얼타임뉴스 발행인 이 철 행 *전라남도 시민단체에 등록된 “국민감시연대”에서는 공명선 거를 해치는 탈, 불법선거(금품선거 등)에 대해 제보를 받고 있으며 개인정보법에 의해 제보자의 신원은 절대 보장하고 있습니다, 제보전화 010 – 9146 – 5612, 061)682 - 1113
2023년 치루어지는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11월부터 들썩거리더니 아니나 다를까 이번에도 깜깜이 선거에 돈 선거로 전락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벌써부터 지역민들의 관심거리로 등장하고 있는 실정이다.

선거는 선거권을 가진 조합원들이 조합장직에 임할 사람을 투표로 뽑는 일로서, ​공명선거는 선거과정에서 선거법이 지켜지는 가운데 투표권자들의 의사가 선거결과에 왜곡됨이 없이 반영되는 선거가 되도록해야 한다.

후보자는 정정당당하게 경쟁해야 하며 투표권자인 조합원들은 후보자의 자질ㆍ정견 등을 객관적으로 판단하여 투표함으로서 조합원들의 의사가 선거결과에 정확하게 반영되어 결과에 대해 누구든지 승복할 수 있는 선거이어야 한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각종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유권자들에게 돈 봉투를 주고 표를 얻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공명선거의 원칙을 무너뜨리고 있다는 것에 대해 우리사회에 심각성을 던져주고 있는 실정이다,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유권자 개개인을 돈 봉투나 물품 등 금품으로 매수하는 금권선거가 남긴 후유증은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크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하고 모든 유권자는 돈 봉투의 유혹을 과감히 뿌리치고 신고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우리나라 공직선거법에서는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 할지라도 자수자는 처벌하지 않는다는 규정과 불법 정치자금이나 부정선거 자금을 신고한 자에게는 최대 5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제도가 있으며 자수자와 신고자의 신원은 개인정보법에 의해 철저히 보호받고 있다

후보자 자신은 돈밖에는 내세울 것이 없어서인지 돈 선거에 집착하고는 있지만 내부 고발자의 양심선언 한방에 자신의 일생일대 꿈꾸워 왔던 모든 인생이 끝장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고질적인 ‘돈 선거’가 더욱 은밀하고 지능적으로 행해지고 있으며, 구체적으로 호별 방문을 통해 현금을 주거나, 경로당을 방문해 술과 과일을 제공하는 행위, 조합원을 모아 지지부탁과 함께 식사를 제공하는 행위, 다량의 상품권을 구입해 나눠주는 행위 등이 아직도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을 관계기관에서는 절대 관가해서는 안될 것이다.

“불법행위를 신고·제보하면 최고 3억원까지 포상금"을 받고" 금품을 제공받은 사람도 최대 50배의 과태료가 부과"되나 자수하면 과태료가 면제되거나 형을 감면받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선거를 실현하려면 후보자와 유권자인 조합원 그리고 국민 모두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 할 것이다.
리얼타임뉴스 발행인 이 철 행
*전라남도 시민단체에 등록된 “국민감시연대”에서는 공명선 거를 해치는 탈, 불법선거(금품선거 등)에 대해 제보를 받고 있으며 개인정보법에 의해 제보자의 신원은 절대 보장하고 있습니다,
제보전화 010 – 9146 – 5612, 061)682 - 1113
리얼타임뉴스 발행인 lch520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