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유일 전자급황산 특허보유기업 맥코이…남해화학에 60억 ‘기술도입료’ 무상공여한다
기업탐방

국내유일 전자급황산 특허보유기업 맥코이…남해화학에 60억 ‘기술도입료’ 무상공여한다

㈜맥코이의 김천수 대표가 3월 18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맥코이 회의실에서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농협의 자회사인 남해화학이 자사의 특허기술 도입을 원한다면, 60억 원에 해당하는 기술도입료 없이 무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맥코이는 4년 전, 남해화학의 비료생산 부산물인 SO₃를 포집해 10ppt 이하의 고순도 황산을 만들어 세계 최고인 한국 반도체 사업에 참여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오랜 기간 동안 협의해 온 과정이 있기에, 국민기업이자 국민의 자산이기도 한 ㈜남해화학과의 상생이 더욱 의미가 깊다고 믿어왔다. 그런데 남해화학이 특허기술도 없는 회사와 기술도입 계약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듣게 되었다. 무슨 사정이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결과가 너무나 참혹하다는 것은 명확하지 않겠는가”라며 “이런 이유로 저희가 결단을 내렸다. ㈜맥코이가 보유한 유일의 특허 기술인 전자급 황산 특허기술을 ㈜남해화학에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대표가 업계 관계자와 언론에 공개적으로 기술료 60억 무상공여 선언을 하게 됨으로써 유일한 전자급황산 생산 특허를 보유한 ㈜맥코이와 전자급황산 생산을 선언한 남해화학의 향후 행보에 업계의 뜨거운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맥코이의 김천수 대표가 3월 18일 오후, 서울시 서초구 ㈜맥코이 회의실에서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농협의 자회사인 남해화학이 자사의 특허기술 도입을 원한다면, 60억 원에 해당하는 기술도입료 없이 무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맥코이는 4년 전, 남해화학의 비료생산 부산물인 SO₃를 포집해 10ppt 이하의 고순도 황산을 만들어 세계 최고인 한국 반도체 사업에 참여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오랜 기간 동안 협의해 온 과정이 있기에, 국민기업이자 국민의 자산이기도 한 ㈜남해화학과의 상생이 더욱 의미가 깊다고 믿어왔다. 그런데 남해화학이 특허기술도 없는 회사와 기술도입 계약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듣게 되었다. 무슨 사정이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결과가 너무나 참혹하다는 것은 명확하지 않겠는가”라며 “이런 이유로 저희가 결단을 내렸다. ㈜맥코이가 보유한 유일의 특허 기술인 전자급 황산 특허기술을 ㈜남해화학에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대표가 업계 관계자와 언론에 공개적으로 기술료 60억 무상공여 선언을 하게 됨으로써 유일한 전자급황산 생산 특허를 보유한 ㈜맥코이와 전자급황산 생산을 선언한 남해화학의 향후 행보에 업계의 뜨거운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리얼타임뉴스 발행인 lch520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