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앞두고 기억력 증진 등 거짓 광고 기승
기자수첩

수능 앞두고 기억력 증진 등 거짓 광고 기승

식약처, 194건 적발…일반식품에 한약 처방명 적어 오인케 하기도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식약처가 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수험생을 대상으로 '기억력 증진' 등 부당광고 행위를 점검한 결과 거짓·과장 광고 87건을 포함해 총 194건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과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10일 식약처는 지난달 20일 부터 25일까지 수험생 대상 ‘기억력‧면역력 증진’, ‘심신안정’, ‘총명탕’ 등의 내용을 부당 광고한 판매 사이트 194건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앞서 학부모와 수험생의 불안심리를 이용해 식품‧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거짓‧과장 광고 등 부당 광고 행위가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으로 ▲거짓·과장광고 87건(44.8%)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55건(28.4%)▲일반식품 등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27건(13.9%) ▲질병 예방‧치료에 대한 효능·효과 광고 15건(7.7%) ▲건강기능식품임에도 사전에 자율심의를 받지 않았거나 심의 받은 내용과 다른 광고 9건(4.7%) ▲소비자 기만 광고 1건(0.5%)이다. 가장 많은 적발 건수를 기록한 거짓·과장 광고의 경우 일반식품에 ‘수험생 집중력 향상’ 등의 표현으로 신체조직의 기능‧작용‧효과·효능이 있다고 광고하거나, 건강기능식품(테아닌,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음, 1일 섭취량 200~250mg)에 식약처로부터 인정받지 않은 기능성인 ‘수면의 질 개선’, ‘면역력 개선’ 등으로 광고한 사례들이 적발 됐다. 또 의약품 오인·혼동 사례로 일반식품(기타가공품)에 한약 처방명인 ‘경옥고’, ‘총명탕’, 건강기능식품에 ‘긴장완화유도제’ 등으로 광고해 식품 등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하게 만드는 광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 관계자는 본지에 “식품을 구매할 때 ‘기억력 개선’ 등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으며, “수험생의 건강을 위해서는 근거가 불확실한 약물에 의존하는 것보다는 영양소가 균형잡힌 음식을 섭취하고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시사포커스(http://www.sisafocus.co.kr)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식약처가 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수험생을 대상으로 '기억력 증진' 등 부당광고 행위를 점검한 결과 거짓·과장 광고 87건을 포함해 총 194건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과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10일 식약처는 지난달 20일 부터 25일까지 수험생 대상 ‘기억력‧면역력 증진’, ‘심신안정’, ‘총명탕’ 등의 내용을 부당 광고한 판매 사이트 194건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은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앞서 학부모와 수험생의 불안심리를 이용해 식품‧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거짓‧과장 광고 등 부당 광고 행위가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으로 ▲거짓·과장광고 87건(44.8%)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55건(28.4%)▲일반식품 등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27건(13.9%) ▲질병 예방‧치료에 대한 효능·효과 광고 15건(7.7%) ▲건강기능식품임에도 사전에 자율심의를 받지 않았거나 심의 받은 내용과 다른 광고 9건(4.7%) ▲소비자 기만 광고 1건(0.5%)이다.

가장 많은 적발 건수를 기록한 거짓·과장 광고의 경우 일반식품에 ‘수험생 집중력 향상’ 등의 표현으로 신체조직의 기능‧작용‧효과·효능이 있다고 광고하거나, 건강기능식품(테아닌,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음, 1일 섭취량 200~250mg)에 식약처로부터 인정받지 않은 기능성인 ‘수면의 질 개선’, ‘면역력 개선’ 등으로 광고한 사례들이 적발 됐다.

또 의약품 오인·혼동 사례로 일반식품(기타가공품)에 한약 처방명인 ‘경옥고’, ‘총명탕’, 건강기능식품에 ‘긴장완화유도제’ 등으로 광고해 식품 등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하게 만드는 광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 관계자는 본지에 “식품을 구매할 때 ‘기억력 개선’ 등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으며, “수험생의 건강을 위해서는 근거가 불확실한 약물에 의존하는 것보다는 영양소가 균형잡힌 음식을 섭취하고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시사포커스(http://www.sisafocus.co.kr)
리얼타임뉴스 발행인 lch5208@hanmail.net